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부산ㆍ경남

'생활이 어려워'…돼지저금통 털어 달아난 20대

(부산·경남=뉴스1) 강대한 기자 | 2017-01-11 09:33 송고 | 2017-01-11 09:37 최종수정
경남 김해중부경찰서 전경(김해중부경찰서 제공)2017.1.11/뉴스1© News1

단독주택에 침입해 금품을 훔친 2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김해중부경찰서는 절도 혐의로 A씨(27)를 구속했다고 11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12월 28일 오후 3시께 김해시 봉황동의 한 단독주택에 2층 창문을 통해 침입, 돼지저금통에 든 현금 20만원을 훔친 혐의이다.

지난 3일에도 인근 다른 주택에서 같은 방법으로 상품권 60만원 상당을 훔친 혐의도 받고 있다.

A씨는 지난 3일 범행 후 주변을 배회하던 중 경찰의 불심검문을 통해 체포됐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 분석을 통해 A씨를 범인으로 특정하고 지난 3일 범행 현장 주변을 배회하던 중 경찰의 불심검문에 걸려 체포됐다.

경찰조사에서 A씨는 “생활비를 마련하기 위해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rok1813@


▶ 놓치면 후회! 최신 무료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운명의 27일' 朴 선택은…대면조사 무산 '무게'
닷새 남은 특검 이번주 성사 안되면 불발 유력…'신문 부담'에 헌재 출석 가능성도 낮아
최순실·박근혜 국정농단 사건을 수사 중인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공식 수사기한 종료가 닷새 앞으…
말레이 '김한솔 DNA' 채취…발뺌 北···
중톱
말레이시아 경찰이 김정남의 장남 김한솔의 DNA 샘플을 직접 채취할 것으로 …
이재용 잡고 우병우 놓친 특검 마···
중톱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의혹사건을 수사 중인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오는 28…

      탭 만화 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