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부산ㆍ경남

'생활이 어려워'…돼지저금통 털어 달아난 20대

(부산·경남=뉴스1) 강대한 기자 | 2017-01-11 09:33 송고 | 2017-01-11 09:37 최종수정
경남 김해중부경찰서 전경(김해중부경찰서 제공)2017.1.11/뉴스1© News1

단독주택에 침입해 금품을 훔친 2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김해중부경찰서는 절도 혐의로 A씨(27)를 구속했다고 11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12월 28일 오후 3시께 김해시 봉황동의 한 단독주택에 2층 창문을 통해 침입, 돼지저금통에 든 현금 20만원을 훔친 혐의이다.

지난 3일에도 인근 다른 주택에서 같은 방법으로 상품권 60만원 상당을 훔친 혐의도 받고 있다.

A씨는 지난 3일 범행 후 주변을 배회하던 중 경찰의 불심검문을 통해 체포됐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 분석을 통해 A씨를 범인으로 특정하고 지난 3일 범행 현장 주변을 배회하던 중 경찰의 불심검문에 걸려 체포됐다.

경찰조사에서 A씨는 “생활비를 마련하기 위해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rok1813@


▶ 놓치면 후회! 최신 무료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헌재, 무더기 증거 채택…탄핵심판 속도 빨라진다
46명 조서 토대로 심리, 증인신문 안 거쳐도 돼 '시간 단축'…"많은 증거 확보한 셈"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을 심리하고 있는 헌법재판소가 국정농단 의혹 관련자들의 검찰 진술조서…
반기문, 설 이후 입당 가닥…어디로···
중톱
대권을 향한 광폭행보에 나선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설연휴 이후 기존 …
소녀상 갈등 독도로 점화…한일관계···
중톱
부산 위안부 소녀상 문제로 촉발된 한일간 갈등이 독도 문제로 확산되는 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