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부산ㆍ경남

성매수남 씻는 사이 지갑 털어 달아난 40대女

(부산ㆍ경남=뉴스1) 조아현 기자 | 2017-01-11 07:50 송고 | 2017-01-11 07:57 최종수정
© News1 최진모 디자이너

스마트폰 채팅 앱으로 알게된 성매수남이 먼저 씻는 사이에 지갑을 뒤져 현금을 꺼내 달아난 40대 여성이 경찰에 검거됐다.

부산 북부경찰서는 11일 상습절도 혐의로 김모씨(40·여)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김씨는 지난 해 11월 1일 오후 8시 40분께 부산 북구 덕천동의 한 모텔에서 성매수남 박모씨(54)가 먼저 샤워실에 들어가 씻는 사이 지갑 속에 들어있던 현금 215만원과 화대비 12만원을 꺼내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조사 결과 김씨는 지난 3일까지 비슷한 수법으로 모두 4차례에 걸쳐 성매수남들로부터 현금 450여만원을 훔쳐 달아난 것으로 드러났다.

성매수남으로부터 신고를 받은 경찰은 통신수사로 김씨를 특정하고 추적해 북구 구포시장 인근에서 그를 검거했다.


choah4586@


▶ 놓치면 후회! 최신 무료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정호성 "박근혜 대통령 차명폰 사용한다" 진술
헌재 출석, "이전 정권부터 쭉 도·감청 논란이 있지 않았냐…위험성 있기 때문에 대비해서"
정호성 전 청와대 비서관(48)이 19일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7회 변론에 증인으로 나와 '박 대…
이승철 "미르 · K 靑 일방지시…난 ···
중톱
이승철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부회장(58)이 미르·K스포츠재…
트럼프시대 D-1…美中 충돌속 '외교···
중톱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취임이 이제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트…

      탭 만화 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