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대전ㆍ충남

여장남자에 속아 음란행위…동영상 찍어 유포

(대전ㆍ충남=뉴스1) 김태진 기자 | 2017-01-10 11:45 송고 | 2017-01-10 17:56 최종수정
© News1

대전지방경찰청 사이버테러 수사팀은 남성의 음란행위영상을 제작·판매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로 A씨(28)를 구속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2015년 12월부터 2016년 4월까지 스마트폰과 PC에 영상녹화프로그램을 설치한 뒤, SNS 등을 통해 알게 된 남성들을 상대로 자신이 여자인 것처럼 치마, 스타킹을 신고 영상통화를 하면서 음란행위를 하게 한 후 이를 동영상으로 제작한 혐의다.

A씨는 자신이 제작한 동영상과 인터넷에서 수집한 남성 음란행위 동영상을 2492회에 걸쳐 판매해 8412만 원을 챙겼다.

경찰은 지난달 남성 피해자로부터 피해사실을 확인하고 수사에 착수, 동영상 판매경로 등을 역추적해 A씨를 붙잡았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자신이 제작한 동영상을 10개에서 20개 묶음으로 품질에 따라 1만 원에서 10만 원을 받고 판매해 온 것으로 드러났다.

또 자신이 남성인 것을 속이기 위해 신체 아래부분만 보여주면서 말을 최대한 아끼고 채팅으로 대화한 것으로 확인됐다.


memory444444@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법무 · 산업 · 복지부 장관 오늘 일관 인선 단행
세자리 한꺼번에 '패키지' 발표…文대통령 28일 방미 전 내각 구성 마무리
문재인 대통령은 이르면 26일 법무부와 산업통상자원부, 보건복지부 등 남은 장관 인선을 단행할 예…
때리는 트럼프 vs 감싸는 文대통령···
중톱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매일 북한의 동향을 파악한 것으로 알려진 가…
'전월세 · 상가권리금' 과제 김현···
중톱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주택·상가세입자 보호라는 과제를 받게 된 김현미 …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