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서울

칼 폴라니 사회경제연구소, 아시아 첫 번째로 서울에 개소

칼 폴라니의 딸 "서울 연구소, 동아시아 지역에서 큰 역할할 수 있을 것"

(서울=뉴스1) 고유선 기자 | 2015-04-24 11:30 송고 | 2015-04-24 17:07 최종수정
박원순 서울시장과 캐리 폴라니 레빗 교수가 24일 오전 서울 은평구 서울혁신파크 21동에서 열린 '칼 폴라니 사회경제연구소(KPIA, Karl Polanyi Institute Asia)' 개소식에 참석해 연구소 현판 제막식 마친 뒤 손을 잡고 포즈를 취하고 하고 있다. (서울시 제공) 2015.4.24/뉴스1 © News1 조희연 기자

사회적경제 대표 연구기관인 '칼 폴라니 사회경제연구소(KPIA, Karl Polanyi Institute Asia)'가 대한민국의 수도, 서울에 문을 열었다. 세계에서는 캐나다 몬트리올, 프랑스 파리에 이어 세 번째 개소이며 아시아에서는 첫 번째 개소다.

개소식은 24일 오전 은평구 서울혁신파크 내 KPIA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칼 폴라니의 딸인 캐리 폴라닛 레빗(Kari Polanyi Levitt)과 앨런 셰퍼드 캐다나 콩고디아대학교 총장, 박원순 서울시장, 김영배 지방정부협의회장이자 성북구청장, 박진도 KPIA 이사장, 정태인 KPIA 연구소장, 홍기빈 KPIA 연구위원장 등이 100여명이 참석했다.

박 이사장은 "칼 폴라니의 사상은 자본주의와 대립하는 것이 아니라 잘못된 시장경제를 바로잡자는 의미"라며 "아시아에서 첫 번째로 세워진 칼 폴라니의 연구소인만큼 시장경제와 공공, 생태 등이 조화를 이루는 그의 사상을 연구해 이것이 한·중·일 등 아시아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캐리 폴라니 레빗은 "아버지도 돌아가시기 얼마 전 '내 연구활동은 신흥국을 위한 것'이라고 말씀하셨다. 아버지께서도 (아시아에 지부를 설립하게 된 데 대해) 함께 미소짓고 계실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연구소가 한국뿐 아니라 동아시아 지역에서 매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24일 오전 서울 은평구 서울혁신파크 21동에서 열린 '칼 폴라니 사회경제연구소(KPIA, Karl Polanyi Institute Asia)' 개소식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서울시 제공) 2015.4.24/뉴스1 © News1 조희연 기자

박 시장은 "새로운 사회와 문명을 꿈꾸는 열망이 사후 50년이 지난 칼 폴라니를 무덤에서 서울로 이끌어 냈다"며 "칼 폴라니가 우리에게 새로운 상상력과 패러다임, 발전 동기를 던져준 만큼 우리는 이를 잘 이어받아 이곳이 이제 사회혁신의 전진 기지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호중 국회의원은 "사회적경제의 영역에서 보면 우리나라는 아시아에서 그다지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곳은 아니지만, 최근들어 가장 법적, 제도적 등의 부문에서 가장 왕성하게 사회적경제가 논의되고 있는 곳"이라며 "앞으로 칼 폴라니 연구소가 시장과 정치, 그 사이에서 제3의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힘을 모아나가겠다"고 말했다.

KPIA는 칼 폴라니의 이론과 사상을 발전시키고 이를 기반으로 한 서울형 사회적경제 모델을 구축하는 데 목표가 있다. KPIA는 연구자, 후원자, 조합원 등 다양한 주체가 연구소를 이끄는 협동조합 형태로 운영된다.

KPIA의 서울 개소는 마거릿 멘델 칼 폴라니 연구소장이 2013년 11월 서울에서 열린 국제사회적경제포럼(GSEF)에 참가하면서 논의가 시작돼 지난해 11월 서울시-칼폴라니 정치경제연구소-칼 폴라니 연구소 아시아지부 설립준비위 간 협약을 체결하면서 본격화됐다.




k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