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영화

신예 이재준 안재홍, 독립영화가 탄생시킨 다크호스들

(서울=뉴스1스포츠) 권수빈 기자 | 2014-09-10 09:37 송고

신인 배우 이재준과 안재홍이 충무로를 이끌어갈 다크호스로 주목 받고 있다.

이재준과 안재홍은 각각 최근 개봉한 영화 '야간비행'과 '족구왕'에서 거친 반항아와 슈퍼 복학생으로 캐릭터에 완벽하게 녹아 드는 모습을 선보이며 관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야간비행'과 '족구왕'은 개봉 이후에도 다양한 신작들을 제치고 입소문을 타며 독립영화계의 다크호스로 떠올랐다.

이재준은 첫 영화 데뷔작 '야간비행'을 통해 베를린 국제 영화제에 참석했다. 그는 '야간비행'에서 겉으로는 무뚝뚝하고 거칠게 행동하지만 속으로는 진정한 친구 없이 혼자가 되어야만 했던 고등학생 기웅의 깊은 외로움을 표현했다. 또 가족을 버리고 집을 나간 아버지를 찾아 헤매며 늘 그리움과 슬픔을 품고 하루하루를 힘들게 살아가는 캐릭터로 열연을 펼쳤다.

배우 이재준(왼쪽)과 안재홍이 독립영화를 통해 주목받는 배우로 떠오르고 있다. © 시네마 달, KT&G 상상마당

신인 배우들을 캐스팅하는데 탁월한 심미안을 지닌 이송희일 감독은 이재준을 두고 "이재준의 아이라인(눈빛과 눈매)이 좋다. 언젠가 우리 관객 모두는 이재준을 알 날이 올 것이다'고 호평했다. 188cm 큰 키에 남자와 소년 같은 모습이 공존하는 마스크까지 고루 갖춘 이재준의 행보에 업계 관계자는 물론 많은 이들의 이목을 집중 시키고 있다.

안재홍은 첫 장편 주연을 맡은 영화 '족구왕'이 개봉 7일만에 관객수 1만명을 넘기며 인디버스터의 패기 넘치는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안재홍은 '족구왕'에서 대학교에서 제일가는 퀸카를 사로잡기 위해 애쓰는 족구를 사랑하는 복학생 홍만섭 역을 맡았다.

그는 취업이라는 혹독한 현실 속에서 개인주의로 각박한 삶을 살아가는 대학생들에게 단합이 중요한 족구를 전파, 점차 인물들을 하나로 뭉치게 만드는 핵심적인 인물을 연기했다. '88만원 세대를 위한 소림축구'라는 호칭처럼 캠퍼스 영화의 부활을 이끈 작품으로 평가 받는 '족구왕'은 대학가의 현실을 날카롭고 예리하게 풍자하며 큰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다.


ppbn@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SPONSORED

오늘의 인터뷰